본문 바로가기

특허동향

홈 > BT동향 > 특허동향

글 읽기
특허, 개량약 발명 통해 제네릭 생산자 '창' 역할
분류 특허동향 > 뉴스
출처 메디&팜스투데이 조회 4173
자료발간일 2009-10-09 등록일 2009-10-09
내용바로가기 http://www.pharms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63981
평점 평점이 없습니다.
특허, 개량약 발명 통해 제네릭 생산자 '창'역할 
특허청, 신약 특허분쟁 사례 등 분석‥대응전략 지침 기대 
 
제약사들이 신약에 대한 특허연장을 위해 다양한 전략 중 하나인 에버그리닝 특허전략이 주목을 받고 있다.
 
특허청은 최근 제약 분야에서 중요 화두로 대두되고 있는 에버그리닝 전략을 유형별로 분석한 2009년 정책 연구보고서 '제약분야의 에버그린 특허전략과 분쟁사례 연구'를 발간했다.
 
보고서는 에버그리닝 전략은 통상 특허권자들이 물질특허 만료 후에도 관련된 개량특허를 통해 시장독점권을 계속 유지하기 위해 '방패'로 사용하는 것으로 인식되어 왔으나 제네릭 의약품 생산자도 신약개발과 물질특허에 대한 개량발명을 통해 신약개발자에 대항할 수 있는 '창' 의 역할을 할 수 있다고 밝혔다.
 
한미약품이 화이자 제약의 고혈압치료제인 암로디핀의 새로운 염 특허를 받아 연간 600억 이상의 매출을 달성한 것은 후발주자의 성공적인 에버그리닝 전략 활용 사례이다.
 
보고서는 국내 제약사들이 신약개발뿐 아니라 외국제약사의 에버그리닝 전략에 대항하여 개량신약을 출원하는 전략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또한 한미 FTA가 발효되어 의약품의 특허-허가 연계제도가 시행되면 외국 제약사의 에버그리닝 전략이 보다 활성화되고 이와 관련된 분쟁도 더 많이 발생할 것으로 예상되는 상황에서 주요 분쟁사례 등에 대한 연구를 통해 특허분쟁에 대한 대응전략을 마련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계속)
 
 
 
☞ 자세한 내용은 내용바로가기를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 해당 사이트 링크가 열리지 않을시 Bioin 담당자(042-879-8376, admin@bioin.or.kr)에게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
특허, 개량약 발명 통해 제네릭 생산자 '창' 역할 2009-10-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