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특허동향

홈 > BT동향 > 특허동향

글 읽기
우리 특허정보, 외국심사관도 본다
분류 특허동향 > 뉴스
출처 특허청 조회 3374
자료발간일 2010-12-21 등록일 2010-12-23
첨부파일

우리_특허정보,_외국심사관도_본다.hwp (376.832 KB) 다운로드 수 : 311회

내용바로가기
평점 평점이 없습니다.

“우리 특허정보, 외국심사관도 본다.”
-한국특허정보 영문제공 서비스 이용확대-

 

 

  외국 특허청 심사관이 한국 특허정보를 검색하는 사례가 점차 많아지고 있다. 영문으로 번역된 한국 특허정보의 검색건수가 2006년 3천여 건에서 2010년 20만여 건으로 대폭 증가하였다.

 

  특허청(청장 이수원)은 2005년 11월부터 국내 특허심사 관련문서를 영문으로 자동 번역하여 외국 심사관에게 제공하는 K-PION(Korean Patent Information Network) 서비스를 운영 중이다.

 

  국제출원제도를 통하면 하나의 특허를 여러 나라에 동시에 출원할 수 있다. 이 경우 각 나라의 심사관이 동일한 특허에 대해 개별적으로 심사를 진행한다. 이 때 심사정보를 공유하면 보다 빠르고 정확한 심사가 가능해진다. 

 

  현재 K-PION 서비스는 세계지식재산권기구(WIPO, World Intellectual Property Organization)를 포함한 미국, 중국, 일본, 유럽 등 전 세계 37개 특허청에서 이용하고 있다. 중국이 연간 2만 6000여 건 이상으로 가장 많이 사용하고 있으며, 다음으로 미국이 1만 2000여 건 이상 검색하고 있다. 그 외에도 독일, 일본, 타이완 등도 검색건수가 높다. 

  이들 나라의 경우, 외국인의 전체출원건수 중 한국인 출원순위가 차지하는 비중이 높다. 중국과 미국의 경우 한국인의 출원비중이 각각 7%, 8%로 4위에 이른다.

 

  또한 한국 특허청의 심사처리기간은 2009년 15.4개월로 25.8개월인 미국 등에 비해 짧기 때문에, 외국특허청이 같은 출원을 심사할 때 우리 심사정보를 참조할 수 있다. 이를 통해 국내에서 등록받은 특허가 외국에서 좀 더 신속하게 심사될 수 있다.

 

  기존 K-PION 서비스는 인터넷을 통해서만 제공되었다. 내년부터는 제공 방식이 확대되어 인터넷뿐만 아니라 각국 특허청의 내부 심사시스템에서도 검색이 가능해진다. 

 

  엄태민 정보협력팀장은 “K-PION 서비스의 품질을 높이기 위해 외국 특허청 심사관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겠다.”면서 “우리나라 특허정보의 활용도를 높일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붙임 : [참고자료] 가 포함된 보도자료 1부.                                                       

 

☞ 자세한 내용은 보도자료를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
국가 R&D 효율성 특허정보가 답이다! 2013-12-20
특허정보 전면 개방으로 정부3.0과 창조경제 견인 2013-06-27
[총서신청] 특허정보 기반의 바이오 연구 트렌드 분석 및 미래유망 연구테마 도출 2012-07-06
특허정보 기반의 바이오 연구 트렌드 분석 및 미래유망 연구테마 도출 2012-06-06
우리 특허정보, 외국심사관도 본다 2010-12-23
70개 블록버스트 의약품 특허정보 오늘부터 공개 2009-03-26
[보고서] 2010년 특허권 만료 예정 물질특허 물질특허정보 보고서 2008-12-10
특허청, 국제특허정보 콘퍼런스 개최 : 글로벌 선진 특허정보 ‘한눈에’ 2008-11-11
특허청, 국가 R&D 전방위 특허정보 지원 2007-11-30
정량적 분석으로 미래 기술 예측의 가시성 제고 : ‘기술군간 투입-산출 테이블(TIO 테이블)’로 특허정보의 흐름 분석 2007-10-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