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전체 메뉴 사이트맵

닫기

본문 바로가기

포럼안내

홈 > 법령/정책 > 정책포럼 > 포럼안내

scrap print facebook twitter naverBand url
글 읽기

'BT의 블루칩' 해양생명분야, 정부 적극 지원 필요해, 26회 생명공학정책연구포럼

포럼메일안내
연사 최명범 과장 (국토해양부) 이정현 단장 (한국해양연구원) 차형준 교수 (포항공과대)
주최 대덕넷
일시 2011-10-05
장소 송도 쉐라톤호텔

   

'BT의 블루칩' 해양생명분야, 정부 적극 지원 필요해  
[제26회 생명공학정책연구포럼] '국가해양생명공학의 발전전망'주제

 

 


▲ 왼쪽부터 최명범 국토해양부 해양생태과과장, 이정현 한국해양연구원 해양극한생물분자유전체연구단 단장, 차형준 포항공과대학 화학공학과 교수  ⓒ2011 HelloDD.com

 

해양바이오 부문에 대한 국가 R&D예산을 현재의 3%에서 10%까지 늘려가야 한다-.

생명공학정책연구센터(센터장 현병환)가 5일 송도 쉐라톤 호텔에서 개최한 '국가해양생명공학의 발전전망'을 주제의 제26회 생명공학정책연구포럼에서 나온 이야기다. 이날 포럼에는 최명범 국토해양부 해양생태과과장, 이정현 한국해양연구원 해양극한생물분자유전체연구단 단장, 차형준 포항공과대학 화학공학과 교수가 발표자로 나서 해양바이오 국내외 기술동향과 개발전략, 진행사업들을 소개하고 앞으로 나아갈 정책방향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 최명범 과장, "해양생명 미래가치 가능성 높아질 것"

최명범 과장은 앞으로 해양생명분야의 미래가치와 가능성이 높아질 것이라고 전망하며 현재 정부에서는 해양자원, 신약, 바이오에너지, 산업신소재 등 다양한 분야의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해양생명공학을 생명공학분야의 블루칩으로 보고 지원을 지속해나갈 방침이라는 것.

그는 "해양바이오분야에 대한 지원은 국가전체 R&D 예산 중 3%에 불과해 미흡한 수준이지만 앞으로 이를 10%까지 늘려 규명되지 않은 무궁무진한 자원의 개발에 집중 투자함으로써 인류 해양연구를 리드해나가야야한다"고 주장했다. 해양생명분야의 40개 핵심기술분야에서 신소재 개발기술과 생산기술이 많은 각광을 받고 있으며 이들은 정부 100대 우수기술로도 떠오르고 있어 가시적 성과도 기대할 만하다는 설명이다

우리나라는 국가전략 부재로 해외바이오산업 원천소재인 해양생물자원 확보가 미흡했고, 신약 개발과정 등에서 임상까지 지속적으로 지원이 이뤄지지 않는 등 보완해야 할 부분도 많다. 최 과장은 "산업화까지 일관된 프로세스가 정립되도록 정부가 노력해야하며 그 외 인프라구축과 해양생명 해양생명자원 표준화 및 통합DB 구축사업등도 더불어 진행되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나고야 의정서 등 생명자원 주권화 추세에 함께 대응하고 해양바이오산업을 보다 육성하기 위해서는 정부의 주도적 역할이 필수적인 시점"이라고 강조하며 "정부가 지속적으로 투자 의향을 가지고있는 만큼, 연구자들도 많은 관심을 가져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 이정현단장, "해양자원 가치 제대로 알고 국가적 대응해야"

이정현 단장은 해양자원의 가치를 제대로 알아야 한다고 강조하며 "생명계간의 다양성, 상호작용, 이들로 인한 유해 현상 대비책, 의약용 바이오에너지 생물정화 등 소재의 새로운 원리 등에도 관심을 가져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1992년 생물다양성협약을 계기로 생물유전자원은 인류 공동의 재산이라는 인식에서 주권국가 유전자원이라는 개념으로 인식변화가 되는 등 국제 환경이 변화하고 있으니, 이들에 대한 연구에 국가적 대응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그는 "관련 기술이 아무리 발달해도 원천자원이 중요하므로 해양생물자원 탐사가 지속되어야 하며, 이들 자원의 인프라구축과 해양유전체 정보처리시설, 법 제도 지식재산권 등 정책적 지원관리에 대한 과제에 대해 고민해봐야 한다"고 주장했다.

◆ 차형준 교수, "해양생물자원 활용한 신사업으로 국가경쟁력 향상"

차형준 교수는 "육상자원 화석연료 기반에 위기가 오기 시작했으며 해양생물자원을 활용한 새로운 에너지 개발이 시급하다"고 전했다. 바이오매스 기반의 신사업을 통해 국가경쟁력을 향상시켜야 한다는 것.

우리나라는 많은 해양자원을 가지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실제 이용은 매우 적은 수준이다. 그는 "미래산업경쟁력은 원천소재에 있는 만큼 해양바이오 소재의 확보 없이는 원천기술과 미래 산업경쟁력을 확보할 수 없다"고 말했다.

해외 선진국에서는 해양바이오에 관한 연구가 활발하게 연구가 진행 중이다. 우리나라는 미국 일본 유럽 등 선진국 대비 51% 수준에 그치는 현황. 다학제적 협력 융합연구와 인프라가 취약하기 때문이다.

차 교수는 "논문 특허 등 동향을 살펴보면 해외 선진국에 비해 미진한 것으로 판단되지만 이들 소재의 대량생산을 위한 전략적 투자를 확대하고 산학연 협력 강화를 위한 인프라 시스템 구축, 전문연구인력 확보 등 정부 주도하의 차별화된 투자전략을 펼쳐나가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 해양생명분야, 다양성 인정하고 정부가 리드해야 경쟁력있다


▲좌장 양지원 KAIST교수, 패널 우희철 부경대학교 교수, 이철균 인하대 교수, 서경석 한국해양과학기술진흥원 센터장  ⓒ2011 HelloDD.com

 

패널로 참가한 인하대 이철균 교수는 "각종 해양 산업에서 부처 간 시너지를 낼 수 있도록 연계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세계 무대에서 각종 조약, 협약 이끌어나갈 수 있는 리더십을 가지고 우리나라가 앞서 나갈 수 있는 국가적 제도가 만들어지기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IT와 BT 분야의 차이점을 거론하며 BT의 다양성을 존중해야한다고 설명했다. IT는 디지털화 되어 ‘0’ 아니면 ‘1’로 표현되지만, BT는 아날로그적인만큼 다양할 수 밖에 없다는 것. 같은 생물체라도 다른 현상을 보이는 만큼 중복성이 아니라 다양성의 관점에서 연구가 진행되어야 한다는 말이다. 이는 교육과 인력양성, 연구, 정책 등 전반에 걸쳐 적용되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우희철 부경대 교수는 해양생물의 종은 다양하지만 실제 자원이 풍부한 것은 아니라고 주장했다. 부가가치 높은 자원과 에너지를 만드는 데는 매우 복잡한 공정과정을 필요로 하며 자원이 발견되어도 산업화까지는 많은 어려움이 있다는 것. 우 교수는 "하루아침에 될 일이 아니므로 이들 어려움을 간과해서는 안되며, 경쟁력 있는 공정개발을 통해 부가가치를 높이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또한 "부처 간 중복성 문제가 불거지고 파이가 작아지는 것이 아쉽다며 같은 분야 간 연계 협력해 함께 논의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서경석 센터장은 "BT분야 중에서도 해양분야는 특히 정부가 기술의 공급자이자 조성자의 역할을 해야한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아직 기술개발도 부족하고 시장 창출여건, 관련 통계조차도 제대로 잡혀있지 않은 상황이라는 것.

그는 "최근 OECD에서도 생명분과에 처음으로 해양생명공학에 대한 논의가 시작되었으니 우리나라도 주도적으로 움직여준다면 좋은 결과를 낼 수있다"고 말했다.

인재육성, 인력양성에 대해서나 정부 인력양성프로그램의 필요성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별도의 인력양성 프로그램으로 가는 것 보다는 연구비지원을 통한 간접적 인력양성 즉, 많은 사람이 혜택을 받고 연구에 참여할 수 있게 하는 것이 지름길이라는 것이 그의 주장이다.

이날 패널토론의 좌장을 맡은 양지원 KAIST 교수는 중복성 문제에 대해 의견을 피력했다. 정부 관계자들은 해양바이오소재, 신산업 소재 등 같은 단어 하나가 겹쳐지더라도 중복연구로 평가하고 있다며 오히려 과감하게 풀어 분야가 약간 오버랩 된다면 보다 경쟁적으로 연구할 수 있도록 해야하지 않나 하는 생각도 든다고 말했다.

현병환 센터장은 "정부 주도하에 10년 이상 BT분야에 투자 해왔는데 눈에 띄는 성과가 없었다"며 "이는 약속어음을 걸고 결과를 만들어 내야하는 상황과 같다"고 설명했다. 해양생명공학분야도 계속해서 키워나가기 위해서는 이 분야를 지킬 수 있는 논리적 파수꾼을 키워야 한다고 조언했다. 정부 공무원 재임기간이 짧고 자주 변경되면서 한 분야에 대해 집중적으로 진흥시키는 것이 어려운 실정인 만큼 각 분야의 싱크탱크가 확고히 자리잡아 강력한 기획력을 가지고 포트폴리오를 키워야 한다는 것이다.

그는 "국민들도 연구 분야의 중요성을 피부로 느껴 예산을 줘도 된다는 확신을 줄 수 있어야 하며 무조건적인 예산 요구만으로는 논리력이 떨어지니 단계별 기획 정확한 작전 하에 연구가 진행되어야만 분야의 연속성을 살릴 수 있다"고 덧붙였다.


 

▲송도 쉐라톤 호텔에서 생물공학회와 생명공학정책연구센터 공동 주최로 제26회 생명공학정책연구포럼이 개최됐다.  ⓒ2011 HelloDD.com

 

 

<대덕넷 정지온 기자> jion97@HelloDD.com      트위터 : @jjo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