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메뉴 사이트맵

닫기

본문 바로가기

국내뉴스

홈 > 소식 > 국내뉴스

scrap print facebook twitter me2day
글 읽기

기업생태계 지원·미래기술 연구로 바이오경제 시대 이끌것

분류 국내뉴스 > 인물 등록일 2018-10-12
출처 디지털타임스 조회 63
내용바로가기 https://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5&oid=029&aid=0002486513
김장성 한국생명공학연구원장

"활기찬 분위기서 연구성과 나와

바이오창업허브 조직·기능 확대"

"바이오경제와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앞두고 국내 최대 바이오 기초원천 연구기관으로서 해야 할 역할이 크다. 성공 여부가 불확실하지만 파급효과가 큰 연구, 국가 성장동력을 만드는 산업화 연구, 바이오 중소·중견·창업기업 지원에 집중해 기술과 산업 변화를 이끌겠다."

취임 4개월차에 접어든 김장성 한국생명공학연구원장(사진)은 11일 서울 신문로 한 중식당에서 간담회를 갖고 "기관의 혁신과 도약이 필요한 중요한 시기에 수장을 맡아 어깨가 무겁지만 기대도 크다"면서 "출근이 기다려지는 젊고 활기찬 연구원을 만드는 게 가장 큰 목표"라고 말했다. 그는 부원장 시절 전임 원장의 중도 하차로 2월 중순부터 원장직을 대행, 사실상 8개월 가까이 기관을 이끌어왔다.

종양생물학을 연구한 김 원장은 기업에서 정부출연연으로 적을 옮긴 케이스다. 생명연에 몸담기 전 국내 대표 제약사 중 한 곳인 녹십자 목암연구소에서 10여년 간 항암제를 개발했다. 만 50세로 현직 과학기술 분야 정부출연연 기관장 중 최연소인 그는 연구원들과의 수평적인 소통을 통해 침체된 조직 분위기와 연구원들의 사기를 끌어올리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김 원장은 "연구기관의 성과는 결국 연구원들에게서 나온다"면서 "기관 상황을 투명하게 공개하고 상의하면서 활기찬 조직 분위기를 만들어 내겠다"고 말했다.

생명연 R&D의 핵심은 수월성과 공공성이다. 하고 싶은 연구가 아니라 의미 있는 연구에 집중하겠다는 것. 대규모 연구비와 인력을 투입하는 5개 전문연구단과 2개 빅이슈 연구그룹이 핵심이다.

김 원장은 "앞으로의 의학은 치료가 아닌 예방과 관리 중심으로 바뀌고 이를 가능케 하는 열쇠는 유전체와 데이터가 될 것"이라면서 "개인 유전정보 기반 의료를 가능케 하는 유전자 맞춤의료연구단, 발생빈도가 낮지만 극복해야 하는 희귀난치질환연구단, 노인성 근감소증 등 초고령화 사회에서 문제가 되는 노화 관련 연구에 집중하는 노화대응연구단을 통해 인류 삶을 변화시킬 연구성과에 도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전염병과 유해물질에 대응하는 진단·치료기술을 개발하는 바이오나노연구단, 암 극복을 위한 항암물질연구단도 가동했다.

국가적으로 집중할 대형 장기 과제를 파고드는 빅이슈 그룹을 통해서는 인체모사 인공장기시스템과 인공혈액을 연구하고 있다. 인공장기시스템은 줄기세포 분화기술을 이용해 인체를 모방한 조직을 만들어 약물 독성평가 등에 활용하는 개념이다. 생명연은 특히 특정 장기만 만드는 게 아니라 인공 간·신장 등을 시스템으로 연결하는 기술을 연구한다. 한가지 약물을 투입하면 간과 신장 독성을 한번에 파악하게 하겠다는 아이디어다.

인공혈액 연구그룹의 목표는 면역거부 반응을 없앤 미니돼지를 이용해 사람 혈액을 생산하는 것이다. 혈액 부족 문제를 과학적으로 해결하겠다는 것이다. 유전자 편집·교정, 마이크로바이옴 등 미래 연구, 미세먼지 등 국민 생활문제와 관련된 연구도 확대하고 있다. 바이오경제 시대의 근간인 바이오기업 생태계 조성에도 힘쓴다. 생명연은 바이오혁신사업부 아래에 중소중견기업지원센터와 기술사업화지원센터를 두고 기업들에 연구시설, 연구비, 기술정보 등을 제공한다. 창업기업들은 생명연 내에 직접 입주해 연구원들과 수시로 협업하고 연구시설을 활용할 수도 있다.

김 원장은 "약 300개 협력기업 네트워크를 구성해 수시로 정보를 공유하고 성장을 돕는다"면서 "생명연을 거친 코스닥 상장사가 11곳에 달한다"고 강조했다.

스타트업·벤처기업이 펀딩에 도움을 받을 수 있도록 벤처캐피털 등을 연결해주고, 기업 수요를 파악해 연구주제를 정하는 양방향 소통도 하고 있다. 의사과학자들의 창업도 지원한다.

김 원장은 "그동안 생명연 차원의 기업·창업 지원사업을 펼쳤다면 앞으로는 국가적 바이오창업 허브로 자리 잡도록 관련 조직과 기능을 확대하겠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