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전체 메뉴 사이트맵

닫기

본문 바로가기

BioINwatch

(BioIN + Issue + watch) : 바이오 이슈를 빠르게 포착하여 정보 제공

홈 > 지식IN > BioINwatch

scrap print facebook twitter naverBand url
글 읽기

네이처 인덱스(Nature Index) 2021 발표

출처 생명공학정책연구센터 조회수 1300
발간일 2021-07-22 등록일 2021-07-22
첨부파일

BioINwatch21-51(7.20)●네이처 인덱스(Nature Inde...(237.552 KB)

내용바로가기
평점 평점이 없습니다.


BioINwatch(BioIN+Issue+Watch): 21-51

네이처 인덱스(Nature Index) 2021 발표


◇ 네이처(Nature)는 매년 전세계 연구기관에서 발표한 우수논문으로 네이처 인덱스(Nature Index)를 발표. 중국과학원이 2020년 우수 연구논문을 가장 많이 발표한 기관으로 6년 연속 선정. 아시아-태평양 지역 상위 200대 연구기관을 분석한 결과, 중국이 가장 우수한 연구경쟁력을 보유하고 있으며, 생명과학 분야에서도 강점을 보임. 반면 한국은 아시아-태평양 국가 중 4위 수준이며, 서울대가 58위를 차지

▸주요 출처: Nature Index(www.natureindex.com) Annual tables; Nature Index Annual Tables 2021: Country comparisons in a difficult year, 2021.5.20.; Nature Index 2021 Asia Pacific, Top 200 Institutions in Asia Pacific

□ 2020년 우수논문을 가장 많이 발표한 연구기관은 중국과학원(Chinese Academy of Sciences, CAS)으로, 6년간 1위를 차지
 

‘Nature Index’는 2016년부터 세계적으로 우수한 학술지를 선정하고, 여기에 발표된 논문 저자의 소속기관, 공동저자의 기여도, 소속국가 등을 분석하고 점수를 매겨 500위까지 순위를 발표

 
- 직전년도에 발표된 논문을 대상으로 분석하여 국가별, 연구기관별(대학, 기업연구소, 정부연구기관, 헬스케어, NPO/NGO), 주요 연구분야별(Chemistry, Earth & environment sciences, Life sciences, Physical sciences)로 순위를 집계

 
- 네이처에서 선정한 우수 학술지 82개에 2020.1.1.∼12.31일까지 발표된 논문을 대상으로 Share Value*를 분석하여 순위를 발표
 
* 네이처 인덱스의 Share Value는 AC(Article Count), FC(Fractional Count) 지표로 측정. AC는 82개 자연과학 저널에 게재된 우수논문 수(저자 수와 무관)이며, FC는 논문 한 편의 기여도 1.0을 공저자 수로 나누고, 공저자 1인의 기여도를 다시 소속기관 수로 나누어 각 기관에 귀속하는 방식으로 보정한 지표(논문 한 편의 Share Value 합계는 1.0)
 

○ 2020년 우수논문을 가장 많이 발표한 연구기관은 중국과학원으로 지난해에 이어 1위를 차지.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전세계 연구기관들의 네이처 인덱스 지수는 하락 또는 더딘 성장을 기록

 
- 2019년 상위 10대 연구기관 중 중국 연구기관은 3개에서 2020년 1개로 감소
 
- 상위 5대 글로벌 연구기관은 2017년 이후 동일. 미국 하버드대학 2위, 독일 막스플랑크협회 3위, 프랑스 국립과학연구센터(CNRS) 5위, 미국 스탠포드대학 5위 순
 
- 국내 연구기관은 500위 안에 12개 기관이 포함, 서울대학교가 58위로 국내 1위를 차지(서울대 순위 : 2018년 65위, 2019년 69위, 2020년 66위)
 
※ 상위 500위 안에 포함된 국내 연구기관 수는 2015년 13개, 2016년 12개, 2017년 11개, 2018년 13개, 2019년 12개, 2020년 12개
 
※ 그 외 국내기관으로는 KAIST(64위), 연세대(153위), 포항공대(169위), UNIST(170위), 기초과학연구원(182위), 고려대(225위), 성균관대(231위), 한양대(359위), KIST(362위), GIST(447위), 경희대(456위)가 포함
  
< 네이처 인덱스 2021 : 연구기관별 순위 >

순위

연구기관

소속국가

Share 2019

Share

2020

Count

2020

2019-20

차이(%)

1

Chinese Academy of Sciences(CAS)

China

1813.62

1886.71

5,790

0.3%

2

Harvard University

USA

923.94

927.26

2,569

-3.2%

3

Max Planck Society

Germany

767.84

794.62

2,744

-0.2%

4

French National Centre for Scientific Research(CNRS)

France

730.01

711.66

4,523

-6.0%

5

Stanford University

USA

647.66

638.05

1,687

-5.0%

6

Helmholtz Association of German Research Centres

Germany

489.43

580.16

2,506

14.3%

7

Massachusetts Institute of Technology(MIT)

USA

561.57

526.26

1,841

-9.6%

8

The University of Tokyo (UTokyo)

Japan

431.41

461.85

1,308

3.2%

9

University of Oxford

UK

455.82

458.8

1,437

-2.9%

10

University of Cambridge

UK

419.32

456.45

1,439

5.0%


□ 네이처 인덱스 국가별 순위는 미국이 압도적인 1위를 차지하고 있으며, 중국의 성장률 감소로 조정된 점유율은 다른 7개국의 상승으로 이어짐 

 ○ 2018년에서 2019년 사이 중국의 Share value는 15.5%로 매우 빠르게 성장하였으나, 2019에서 2020년 사이 1.1%로 성장이 둔화. 이는 2015년 이후 가장 느린 성장인 것으로 기록  
  - 중국의 성장률 감소는 일본, 독일, 한국, 미국 등 7개국의 느린 하락 또는 플러스 성장 전환에 기여  

 ○ 한국은 2019년 9위에서 2020년 8위로 한 단계 상승 
  - 한국의 Share value 지수는 2019년 1,436.43에서 2020년 1,520.20으로 2% 증가(2018년에서 2019년 사이 2.8% 증가) 

< 네이처 인덱스 2021 : 국가별 순위 > 

 

네이처 인덱스(Nature Index) 2021 발표.png

 
 
출처 : Nature Index, Nature Index Annual Tables 2021: Country comparisons in a difficult year, 2021.5.20.
 
□ 생명과학(life sciences) 분야에서 미국 연구기관들의 강세가 두드러짐

○ 생명과학 상위 10대 연구기관 중 미국 하버드대학이 1위를 유지, 미국의 대학 및 연구소 7개가 10위 내에 위치

 - 지난해 10위였던 University of California, San diego가 뒤로 물러나고 그 자리에 Johns Hopkins University가 10위로 진입

 ※ 생명공학 분야 100대 연구기관 순위에 한국 연구기관 처음으로 서울대학교가 96위에 진입

< 네이처 인덱스 2021 : 생명과학(Life Sciences) 분야 상위 10대 연구기관

순위

연구기관

Share

2019

Share

2020

2019-

2020차이(%)

1

Harvard University (미국)

653.96

682.38

-4.1%

2

National Institutes of Health (미국)

356.11

374.68

-3.3%

3

Stanford University (미국)

309.62

327.01

-3.0%

4

Max Planck Society (독일)

291.25

310.64

-2.0%

5

Chinese Academy of Sciences (중국)

244.8

276.77

3.9%

6

The University of Oxford (영국)

212.23

220.83

-4.4%

7

University of California, San Francisco (미국)

203.67

218.36

-1.5%

8

Yale University (미국)

199.78

215.71

-0.8%

9

Massachusetts Institute of Technology (미국)

203.34

201.52

-9.0%

10

Johns Hopkins University (미국)

172.82

199.68

6.1%


□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상위 200대 연구기관에 중국 연구기관이 약 60% (119개)를 점유하는 등 중국이 가장 우수한 연구경쟁력을 보유
 ○ 아시아-태평양 우수 연구기관 역시 중국과학원이 1위를 차지, 2위는 중국과학기술대학(USTC), 3위는 일본 도쿄대학 순
  - 상위 200대 연구기관 중 한국은 15개 연구기관이 포함, 인도와 공동 4위에 위치(1위 중국, 2위 일본(26개), 3위 호주(16개) 등)  
   ※ 서울대 22위, KAIST 26위, 연세대 53위, UNIST 60위, IBS 61위, 포항공대 65위, 성균관대 72위, 고려대 78위, 한양대 100위, KIST 110위, GIST 145위, 이화여대 160위, 부산대 171위, 중앙대 177위, 경희대 182위 

< 네이처 인덱스 2021 : 아시아-태평양지역 상위 10대 연구기관 >  

순위

연구기관

소속국가

Share 2020

Count

2020

2015-20

차이(%)

1

Chinese Academy of Sciences

China

1,904.57

5,832

5.0%

2

University of Science and Technology of China

China

486.38

1,319

65.8%

3

The University of Tokyo

Japan

468.8

1,307

-20.7%

4

Peking University

China

455.67

1,653

9.9%

5

University of Chinese Academy of Sciences

China

422.48

2,449

241.2%

6

Nanjing University

China

416.78

1,043

27.9%

7

Tsinghua University

China

416.3

1,401

33.1%

8

Zhejiang University

China

343.83

849

37.6%

9

Shanghai Jiao Tong University

China

301.08

869

149.4%

10

National University of Singapore

Singapore

289.87

838

21.4%


□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생명과학 분야 우수 연구기관, 중국에 집중

 ○ 아시아-태평양 지역 생명과학 분야 100대 연구기관의 국가별 분포에서 중국이 48개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 

  - 2위는 일본 21개, 호주 14개, 한국은 7개로 4위에 위치
   ※ 국내 연구기관으로는 서울대학교 16위, KAIST 32위, 연세대 38위, IBS 54위, 고려대 68위, 성균관대 85위, 포항공대 88위 

  - 중국과학원(Chinese Academy of Sciences)이 1위를 차지, 일본의 University of Tokyo 2위, 중국 Peking University (PKU) 3위를 차지
 

  < 네이처 인덱스 2021 : 아시아-태평양 지역 생명과학(Life Sciences) 기관 국가별 분포 >

1.png


 
출처 : Nature Index 2021 Asia Pacific, Top 100 institutions in life sciences in Asia Pacific 
 
 <네이처 인덱스 2021 : 아시아-태평양지역 생명과학(Life Sciences) 상위 10대 연구기관> 

순위

연구기관

Share

2020

Count

2020

2015-20

차이(%)

1

Chinese Academy of Sciences

279.01

959

25.6%

2

The University of Tokyo

95.98

331

-29.8%

3

Peking University

91.06

292

49.1%

4

Zhejiang University

71.35

212

148.0%

5

Tsinghua University

69.4

259

20.4%

6

University of Chinese Academy of Sciences

67.91

458

245.9%

7

Shanghai Jiao Tong University

62.94

241

114.0%

8

National University of Singapore

62.67

267

16.1%

9

The University of Queensland

62.12

277

3.2%

10

Kyoto University

58.41

196

-11.3%

 
   출처 : Nature Index 2021 Asia Pacific, Top 100 institutions in life sciences in Asia Pacific 

 

관련기사
국내뉴스 韓, 네이처 인덱스 8위로 1계단 상승…서울대 국내 1위 2021-05-24
BioINwatch 네이처 인덱스, 한국 연구기관 역량 조사 2020-07-06
정책동향 네이처 인덱스 한국 특집호 기사 요약 [NRF R&D Brief-2020-08] 2020-06-18
BioINwatch 네이처 인덱스(Nature Index) 2020 발표 2020-05-18
BioINwatch 네이처 인덱스, 세계 175대 신진대학 선정 2019-11-06
BioINwatch 네이처 인덱스(Nature Index) 2019 발표 2019-08-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