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전체 메뉴 사이트맵

닫기

본문 바로가기

부처별정책

홈 > 법령/정책 > 부처별정책

scrap print facebook twitter naverBand url
글 읽기

해외 원천 기술을 국내 상용화 기술로 개발

분류 부처별정책
출처 산업통상자원부 조회 471
자료발간일 2021-06-07 등록일 2021-06-08
첨부파일

0604(7조간)산업기술개발과 해외 원천 기술을 국내 ...(38.4 KB) , 다운로드 수 : 37회 바로보기

내용바로가기 http://www.motie.go.kr/motie/ne/presse/press2/bbs/bbsView.do?bbs_seq_n=164179&bbs_cd_n=81¤tPage=1&search_key_n=&cate_n=&dept_v=&search_val_v=
평점 평점이 없습니다.


해외 원천 기술을 국내 상용화 기술로 개발

- '글로벌 기술도입형 국제공동기술개발 사업' 공고 -

  

산업통상자원부(장관 문승욱, 이하 산업부)는 6.7(월), ‘글로벌 기술도입형 국제공동기술개발사업’을 공고하였다.
 
□ 올해 시범사업으로 추진하는 ‘글로벌 기술도입형 국제공동기술개발 사업’은 해외기업 또는 기술(IP 등)의 인수 등을 통해 해외기업의 원천기술을 획득한 국내기업에게 상용화 기술개발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ㅇ 선정된 기업은 3년간 최대 24억원의 기술개발 자금을 지원받으며, 해외기업과의 공동연구, 기술인력 교류 등을 통해 상용화에 필요한 추가 기술을 개발하게 된다.
 

1.png

 
□ 자체 연구개발만이 아닌, 외부자원을 활용하는 개방형 기술혁신(Open innovation) 방식은 조기에 기술을 확보하는 유용한 전략으로, 구글*, 페이스북 등 국제적 기술 기업이 이를 적극 활용하며 성장하였다. 
 
    * ‘97년 설립이래, 모바일 OS ’안드로이드‘(’05년), 동영상 플랫폼 ‘유튜브’(‘06년), 알파고의 원조 ’딥마인드‘(’14) 등 130여개 기업 기술인수
 
 ㅇ 국내에서도 반도체 패키징 기술 어려움에 직면했던 국내기업 ‘네패스’가 패키징 기술에 강점을 보유한 미국 반도체 패키지 업체의 핵심 기술을 인수하고 후속 기술개발 추진을 통해 500억원 이상의 잠재적인 성과를 이룬 바 있다.
 
산업통상자원부 김상모 산업기술융합정책관은 “코로나-19로 빠르게 변하는 시장환경에 대응하여 해외 우수기업과의 전략적 기술 협력은 신속한 기술혁신을 위한 효율적인 방안이다.”라고 강조하며,
 
 ㅇ “우리 기업들이 신속하게 기술 체계를 선도해 나갈 수 있도록 국제공동기술개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 한편, 이번 사업의 상세한 내용과 신청절차 등은 산업통상자원부 누리집(www.motie.go.kr)와 한국산업기술진흥원 누리집(www.kiat.or.kr)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9.1(수)까지 사업 신청을 받을 예정이다.

 


☞ 자세한 내용은 내용바로가기 또는 첨부파일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