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제도동향

동안피부 유행, 주름개선 기능성화장품 지속적 증가추세

  • 등록일2012-02-22
  • 조회수8519
  • 분류제도동향 > 종합 > 종합
  • 자료발간일
    2012-02-21
  • 출처
    식품의약품안전청
  • 원문링크
  • 키워드
    #기능성화장품#주름개선
  • 첨부파일
    • 주름개선_기능성화장품_지속적증가추세.hwp (다운로드 1184회) 바로보기

출처 : 식품의약품안전청

동안피부 유행, 주름개선 기능성화장품 지속적 증가추세

- 식약청 2011년 기능성화장품 심사 현황 발표 -

 


□ ‘11년 심사된 기능성화장품은 미백과 주름개선 등 2가지 이상의 기능을 갖는 복합 기능성화장품과 소위 동안피부 유행을 반영한 주름개선 품목의 비중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 기능성화장품 : 화장품법에 따라 식약청에서 안전성 및 유효성을 심사한 화장품을 말하는 것으로, 효능별로는 미백, 주름개선, 자외선차단 3가지가 있음

□ 식품의약품안전청(청장 이희성)은 ‘11년도 기능성화장품 심사(보고품목 포함)현황을 분석한 결과, 8,263 품목이 심사되어 ’10년 7,303건에 비해 13%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 연도별 기능성화장품 심사 현황 : ‘06년 2,211건, ‘07년 3,415건,  ‘08년 4,412건,  ‘09년 5,890건,  ‘10년 7,303건,  ‘11년 8,263건

  ○ 전체 심사품목 8,263건에 대한 효능별로는 ▲복합 기능성 2,508건 (30.3%) ▲주름개선 2,254건(27.3%) ▲자외선차단 1,900건(23.0%) ▲미백 1,601건(19.4%) 순인 것으로 조사되었다.

   - ‘10년 화장품 생산실적도 주름개선(262,436천개, 30.2%), 복합 기능성(225,218천개, 25.9%), 미백(194,423천개, 22.4%), 자외선차단 (186,229천개, 21.5%) 순으로 유사한 경향을 보이고 있다. 

 ○ 또한 전체 심사 건 중 국내 제조품목이 수입 품목(662개)에 비해 월등히 많은 92%(7,601개)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 복합 기능성화장품 심사의 경우 ‘06년 전체 심사의 6.6%에 불과했으나 ’11년에는 30.3%를 차지해 급속하게 성장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 효능별로는 ▲미백+주름개선(1452건, 17.6%) ▲미백+주름개선+자외선(642건, 7.8%) ▲미백+자외선(249건, 3.0%) ▲주름개선+자외선(165건, 2.0%) 순으로 나타났다.

   - 이러한 경향은 각각의 기능성제품을 따로 바르는 시간을 절약할 수 있어 바쁜 현대인에게 각광받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 또한 최근 동안 열풍을 반영하듯이 주름개선제품이 미백제품에 비해 약 1.4배 많이 심사된 것으로 나타났다.


   - 전통적으로 뽀얀 피부를 아름다운 여성의 기준으로 삼아왔던 우리나라는 기능성 화장품 중 미백제품 개발이 가장 활발히 이루어져왔으나,  ‘07년 이후 주름개선 제품이 미백제품 개발을 앞서기 시작했다.

 ○ 기능성화장품 제품 유형도 초창기에는 로션, 크림 등 기초화장품 군에 치중하여 개발되었지만, 최근에는 제품 형태가 다양화되어 마스크팩, 비비크림, 밤 등의 새로운 제품의 출시가 증가하고 있다.

   - 마스크팩 심사 건수는 ‘06년 20건에서 ’11년 454건으로 약 22배 증가하였고, 비비크림은 ‘06년 11건에서 ’11년 832로 약 75배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 식약청은 앞으로 기능성화장품 시장의 발전을 위해 합리적인 제도개선과 함께 세계 개발 동향 등을 미리 파악하여 심사 등에 반영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 자세한 ‘11년도 기능성화장품의 품목별 심사 및 보고현황은 홈페이지(http://www.kfda.go.kr/) 정보자료 < KFDA분야별정보 < 화장품 정보방에서 확인 가능하다.
 

 


 <첨부> 1. 2011년 기능성화장품 심사건수

 

 

관련정보

자료 추천하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메일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