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전체 메뉴 사이트맵

닫기

본문 바로가기

기술동향

홈 > BT동향 > 기술동향

scrap print facebook twitter naverBand url
글 읽기

[KHIDI 디지털 헬스케어 리포트] 빅데이터 기반 응급·중환자실 관리 시스템

분류 기술동향 > 보건의료
출처 한국보건산업진흥원 조회 287
자료발간일 2021-10-28 등록일 2021-11-02
내용바로가기 https://www.khidi.or.kr/board/view?pageNum=1&rowCnt=10&no1=427&linkId=48863273&menuId=MENU01783&maxIndex=00488632919998&minIndex=00488093839998
평점 평점이 없습니다.


KHIDI 디지털 헬스케어 리포트

빅데이터 기반 응급·중환자실 관리 시스템


 

◈목차


I. 서론
II. 본론  
 1. 보건의료 빅데이터 
 2. 응급·중환자 관리 현황 
 3. 기존 관리 시스템의 한계 
 4. OMOP-CDM 기반의 monitoring 체계 제안
III. 결론 및 시사점



◈본문


 

I. 서론
빅데이터가 의료를 바꾼다. 디지털 혁신이 가속되면서 데이터를 통한 혁신의 우선 대상으로 의료와 건강이 손꼽히고 있다. 이미 데이터를 효과적으로 활용하여 임상 현장의 의료 수준을 향상시키는 사례들이 속속 나타나고 있다. 데이터 활용이 정책을 준비하고 수행하는 과정에서의 정확성과 신뢰성을 제고하고 나아가 지속적 발전 가능한 시스템 구축을 가능하게 하기 때문에 이러한 사례들이 점차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이러한 움직임에 부응하여 의료 및 데이터 전문가는 물론, 일반 국민에 이르기까지 빅데이터와 의료의 만남에 관한 관심이 증가하고 있고, 국가 차원의 보건의료 빅데이터 구축 사업과 데이터 활용을 위한 연구와 시범 사업들도 활발히 전개 중이다. 응급·중환자 영역은 공공의료의 주요 축 중에서도 매우 높은 우선순위를 가지고 있다. 
 
응급·중환자 영역이 공공의료의 주된 관심사가 된 주요 이유는 세가지로 요약할 수 있다. 첫째, 이 영역은 보건의료의 안전망 (safety net)이다. 이러한 질환 분야가 누구나 예측할 수 없는 순간에 필요로 할 수 있는 영역이며, 그 질환의 특징상, 환자 보호자의 선택권이 매우 제한적으로만 행사될 수 있기 때문이다. 둘째, 다수의 의료 전문 영역이 다학제적으로 접근해야 하는 진단과 처치가 많아 특정 기관이나 지역의 의료 수준을 나타내는 지표로서 의미가 있기 때문이다. 어느 병원의 중환자실이나 응급실을 보면 그 곳에서 제공하는 처치의 최종 수준을 가늠할 수 있는 경우가 많다. 마지막으로 이 영역은 짧은 시간 내에 많은 의료 자원을 집중적으로 소비하는, 고비용 고기능 시스템이다. 인력은 물론, 검사, 처치 자원이 집중되기에 보건의료 체계에 상당한 비용적 부담이 될 수 있으며, 그 효율성을 모니터링 해야 하는 사회적 동기가 발생하게 된다. 
 
응급·중환자 영역과 같은 높은 우선순위의 보건의료 자원은 집중적인 관리가 필요하다. 실제로 중앙응급의료센터나 건강보험심사평가원, 감사원 등 여러 기관이 응급 및 중증 환자에 대한 품질 지표를 선정하고 주기적인 모니터링을 시행하고 있다. 이러한 모니터링 지표들을 생산하고 공유하는 과정에는 상당한 자원이 필요하기에, 관리대상이 한정적이며 그 빈도와 심도 또한 임상적인 품질을 향상시키기에 충분하지 않은 경우가 많다. 중환자, 응급환자 처치에 대한 품질 관리가 실제 진료 현장에서 실시간으로 이루어지고 표준화된 형태로 제공될 수 있다면 품질 개선이 더 용이해질 수 있을 것이다. 
 
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품질 관리 체계는 자동화를 통해 의료 현장의 인적 자원을 아낄 수 있게 하며, 표준화된 데이터 품질 관리를 통해 관리 주체인 중앙기관의 업무 효율과 효과를 증대시킬 수 있다. 데이터 기반으로 생성되는 지표는 지표 자체에 대한 신뢰도를 더할 수 있으며, 궁극적으로는 사회적 합의를 이끌고 국민 건강 증진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본 브리프에서는 빅데이터 기반의 응급·중환자 관리 시스템에 대해 정리하고, 활용 방안과 정책적 시사점을 제시하고자 한다.
 
II. 본론
 1. 보건의료 빅데이터
최근 우리 정부는 ‘한국판 뉴딜’이라는 새로운 정책 아젠다를 제시하였는데 그 핵심 축에는 ‘디지털 뉴딜’이 있다. 디지털 뉴딜은 디지털 혁신을 위한 D.N.A.(Data-Network-AI) 생태계를 강화하고, 데이터 댐(Data Dam)의 일환으로 데이터 수집과 활용, 인공지능(AI) 융합과 디지털 기반 스마트 의료 인프라 구축을 통해 새로운 시장을 창출하고 미래를 준비한다는데 그 목적이 있다. 
 
이와 더불어 ‘데이터 3법’이 실행되었는데, 이러한 법률적 뒷받침은 ‘디지털 뉴딜’과 함께 보건의료 빅데이터의 활용성을 증폭시킬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최근 2021년 6월 보건복지부에서 발표한 ‘보건의료 데이터·인공지능 혁신전략’ (이하 ‘데이터 혁신 전략’)를 살펴보면 보건의료 빅데이터의 가치와 활용에 대한 정부의 강력한 관심과 의지를 엿볼 수 있다. 
 
이 발표에는 정부에서 바라본 보건의료 데이터의 전반적인 현황 및 전략 방향이 제시되어 있다. ‘데이터 혁신전략’에서는 ‘활용을 중심으로 한 보건의료 데이터 표준화’를 핵심 수행 과제 중 하나로 선정하고, 이를 실행하기 위한 표준화 로드맵 (그림 1)을 통해서와 같이, 의료 데이터 및 서식·기술의 표준화에 대한 계획이 구체적으로 제시한다.2) 이러한 표준화는 데이터의 통합화 및 공유화를 위해 선결되어야 할 필수적인 과정이다. 
 

...................(계속)

 

 

☞ 자세한 내용은 내용바로가기 또는 첨부파일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
국외뉴스 Standalone real-time health monitoring patch based on a stretchable organic optoelectronic system 2021-06-07
국외뉴스 Toward a fine-scale population health monitoring system 2021-04-19
국외뉴스 A computer models visual perception by monitoring human brain signals 2020-09-23
행사/교육 「보건의료 빅데이터 활용도 및 수요조사」 2020-09-16
국외뉴스 New era in brain monitoring technology 2020-08-28
국내뉴스 PNI리서치, ‘팜뉴스’와 보건의료 빅데이터 플랫폼 개발 2020-08-18
국내뉴스 심평원, 시각화 분석·소통 등 보건의료 빅데이터 미래 논한다 2019-12-09
BT동영상 보건의료 빅데이터 모아 국민건강 지킨다 2019-09-20
국내뉴스 공공기관 보건의료 빅데이터 통합한다…복지부, 플랫폼 개통 2019-09-18
부처별정책 공공기관 보건의료 빅데이터 한데 모아 국민건강 지킨다! 2019-09-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