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메뉴 사이트맵

닫기

본문 바로가기

부처별정책

홈 > 법령/정책 > 부처별정책

scrap print facebook twitter naverBand url
글 읽기

의약품 접근성 확보, 이제는 행동해야 할 때

분류 부처별정책
출처 보건복지부 조회 221
자료발간일 2019-05-22 등록일 2019-05-23
첨부파일

[5.22.수.석간]_“의약품_접근성_확보__이제는_행동해...(79.36 KB) , 다운로드 수 : 6회

내용바로가기 http://www.mohw.go.kr/react/al/sal0301vw.jsp?PAR_MENU_ID=04&MENU_ID=0403&page=1&CONT_SEQ=349507
평점 평점이 없습니다.

 

“의약품 접근성 확보, 이제는 행동해야 할 때”
-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제72차 WHO 총회 참석 (5.19~20) -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5월 19일(일)~20일(월) 이틀 간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제72차 세계보건기구(WHO) 총회* 및 관련 부대행사에서 국제(글로벌) 보건 쟁점(이슈)에 대해 논의하였다.

 

* 매년 5월에 개최되는 194개 회원국이 모여서 매년 5월에 여는 정기 총회로서, 각국 보건부 장관이 참석

올해 WHO 총회는 ‘보편적 의료보장: 누구도 소외됨 없이’*라는 주제로 진행되었다.

 

* “universal health coverage(UHC): Leaving no one behind”

 

* (보편적 의료보장, UHC) 건강증진, 예방, 치료, 재활, 완화 치료 등에 대한 필수적인 양질의 서비스에 대하여 모든 국민이 경제적 어려움 없이 접근할 수 있도록 보장하는 것으로, 국제연합(UN)의 지속가능한 개발 목표(SDGs, Sustainable Develop Goals) 중 하나

먼저, 총회 첫날인 20일(월)에 우리나라는 이탈리아, 네덜란드, 몽골, 베트남 등 15개국*과 공동으로 ‘의약품 접근성’ 관련 부대행사를 개최했다.

 

* 이탈리아, 콜롬비아, 코스타리카, 키프로스, 그리스, 인도네시아, 멕시코, 몽골, 네덜란드, 포르투갈, 사우디아라비아, 슬로베니아, 스페인, 터키, 베트남

 

“의약품 및 필수의료재료 접근성 강화: 보편적 의료보장 달성을 위한 시장 투명성 보장, 적정 가격과 품질 보장에 관한 다차원적 접근”*를 주제로 개최한 이번 부대행사는 마리안젤라 시마오(Mariangela Simao) WHO 사무차장보가 사회를 맡았으며, 박능후 장관, 브루노 브루인스(Bruno Bruins) 네덜란드 보건복지체육부 장관 등 10여 개국 장관급**이 참석하여 높은 관심 속에 성황리에 진행되었다.

 

* “Access to medicines, vaccines and health products: A multi-dimensional approach for ensuring transparency of markets, affordable and quality products to achieve UHC”

 

** 니라 모 엘크(Nila F. Moeloek) 인니 보건부 장관, 브루노 브루인스(Bruno Bruins) 네덜란드 보건복지체육부 장관, 마르타 테미도(Marta Temido) 포르투갈 보건부 장관, 사랑게렐 다와잔찬(Sarangerel Davaajantsan) 몽골 보건부 장관, 파우스티노 블랑코(Faustino Blanco) 스페인 보건부 장관, 지아니스 바스코조스(Giannis Baskozos) 그리스 보건부 장관, 응웬 티 킴 티엔(Nguyen Thi Kim Tien) 베트남 보건부 장관 등

 

권순만 서울대학교 보건대학원 보건학과 교수는 대표 발제를 통해 우리나라의 의약품 접근성 관련 실제 사례와 현재 국제적 대응 방안을 소개하였다.

 

토론자로 참여한 각 나라 장관들과 전문가들은 사례 공유와 해결책 제언을 통해 보다 구체적이고 실행 가능한 의약품 접근성 방안을 모색하였다.

 

아울러, 박능후 장관은 20일 부대행사 직후 이어진 총회 기조연설을 통해 의약품 접근성을 비롯한 보편적 의료보장 달성을 위해 각국이 실질적으로 행동에 나설 것을 당부하였다.

 

박 장관은 “제71차 총회(2018년 5월)에서 보편적 의료보장 달성을 위한 ‘의약품 접근성’ 확보 관련 국제사회의 공동 해결 방안 마련을 촉구한 이후, 이번에 개최된 의약품 접근성 부대행사 등에 보여준 많은 국가들이 관심에 감사하다”고 말했다.

 

더불어, 의약품 접근성 관련 부대행사의 주요 결과를 다시 한 번 공유하며, 이에 대한 전 세계 회원국들의 적극적인 관심과 참여를 강조하였다.

 

또한 박능후 장관은 지난 4월 우리 정부가 발표한 ‘제1차 국민 건강보험 종합계획’을 통해 대한민국의 보편적 의료보장 달성을 위한 체계적·유기적인 정책 추진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히면서, 다른 회원국의 보편적 의료보장 추진을 위해 한국의 사례 공유 및 지원 등을 아끼지 않겠다는 제안을 덧붙였다.

 

특히, 최근 국제사회에서 다각도로 논의되고 있는 보편적 의료 보장 증진 노력의 실천방안이 구체적으로 도출되면, 환자, 보건의료 관계자, 정부 등 모두가 상생(win-win) 할 수 있다고 확신한다고 말하면서 관계자들의 조속한 실행 착수를 촉구하였다.

박능후 장관은 이 외에도 이번 WHO 총회 계기로 개최된 주제네바네덜란드대표부 주최 의약품 접근성 회의(19일), 스웨덴·영국 주최 항생제 내성 장관급 회의(20일)에 참석하여 해당 이슈에 대한 한국의 관심을 표명하고, 국가 간 우수정책 및 경험 공유의 중요성을 강조하였다.

 

한편 미국, 사우디 아라비아 등 주요국 보건부 장관 등과 양자 면담도 진행하였다.

 

미국 알렉스 아자르(Alex M. Azar) 보건부 장관과는 북한의 보건의료 상황에 대한 우려를 표하고, 항생제 내성 관련 파트너십 구축, 한국의 인체자원은행 관련 협력 등에 대해 논의하였다.

 

사우디 아라비아 타우피그 파우잔 알라비아(Tawfig Fawzan AlRabiah) 보건부 장관에게는 한국 의약품 및 의료기기의 우수성을 소개하고, 우리나라 제품의 세계적인 경쟁력을 다시 한 번 알리면서 사우디 내에서의 제약·의료기기 인허가 절차 간소화를 요청하였다.

 

박능후 장관은 “이번 WHO 총회 기간 동안 의약품 접근성에 대한 각 국 보건부 관계자들의 높은 관심을 확인하고 문제의식을 공유할 수 있는 좋은 기회였다”고 전했다.

 

아울러 “전 세계인의 건강 향상과 보건의료 발전을 위해, 국제 보건사회에서 한국에게 기대하는 역할을 성실히 수행하겠다”고 밝혔다.

 

<붙임> 의약품 접근성 강화 관련 부대행사 개요 

 

 

 

☞ 자세한 내용은 내용바로가기 또는 첨부파일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
'전문의약품 사용' 선언한 한의사協…의사-한의사 갈등 재점화 2019-08-14
"바이오헬스 혁신전략, 바이오의약품 규제합리화 필요" 2019-08-12
담도암 치료하는 방사성의약품 개발 / YTN 사이언스 2019-08-09
복지부, 의약품분야 日경제보복 장기화 대비 사전대응단계 돌입 2019-08-09
'첨단법' 수혜예상, 국내 바이오의약품 어디까지 왔나 2019-08-09
원료의약품 정책 '곳곳에 사각 지대'…발사르탄 사태 재현 위험 2019-08-09
"해외직구 전문의약품 위험, 구입 자제해야" 2019-08-08
제약업계 '일본 의약품 수출, 일단 고비는 넘겼다'(?) 2019-08-07
7월 바이오헬스·의약품 수출 두 자릿수 성장 10%·13%↑ 2019-08-05
『바이오의약품 GMP 실무』 국비전액지원교육 2019-08-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