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정책동향

국내 박사후연구원의 규모와 특성(Ⅱ): 국내 박사후연구원의 현황과 지원사업 분석

  • 등록일2022-05-18
  • 조회수368
  • 분류정책동향 > 기타 > 기타


국내 박사후연구원의 규모와 특성(Ⅱ): 

국내 박사후연구원의 현황과 지원사업 분석


◈목차

 

| 요 약 |
Ⅰ. 서론 
Ⅱ. 박사후연구원의 현황 
Ⅲ. 박사후연구원 지원사업 현황 
Ⅳ. 요약 및 정책제언 

 




◈본문


| 요 약 |
 

 

■ 배경 및 필요성
 
 • 박사후연구원은 대학 연구체제에서 핵심적인 역할을 담당하고 연구자 개인의 경력 경로에서도 가장 중요한 기간
 
 • 그러나 박사학위자 증가에 비해 정규직 일자리가 정체되면서 우리나라 뿐 아니라 주요국 모두 노동시장은 악화되고 있으며 이는 노동시장에서의 직업적 불안정성 확대 및 경력 경로 모델의 변화로 요약
 
 • 이공계 분야에서 매년 배출되는 인력에 대한 조사는 꾸준히 이루어지고 있지만 학위 취득 후 초기 경로에 대한 통계는 부재
 
 - 세종과학펠로우십, 혁신성장선도고급연구인재성장지원(KIURI) 등 다양한 지원 정책을 추진 중에 있으나 보다 효과적인 사업 추진을 위해서는 규모, 분야, 연구 수행 현황, 근로 조건 등 증거에 기초한 정책 효과 평가가 필수적
 
■ 박사후연구원의 현황 추적조사 결과
 
 • (시점별 고용변화) 이공계열의 경우 박사후연구원→취·창업으로 빠르게 전환
 
 - 박사후연구원은 20.4%(학위취득 직후)→13.2%(1.5~2년 경과)→12.1%(2.5~3년 경과)
 
 • (이공계 박사후연구원의 전체 규모) 국내 이공계 박사후연구원은 1년차 약 2,300명, 2년차 약 1,600명, 3년차 약 1,100명 수준으로 추정
 
 • (평균 구직기간) 학위취득 후 박사후연구원이 되기까지 평균 3.1개월 소요되어 경력 단계상 공백 발생
 
 • (수행연구실) 학위취득 직후 지도교수 연구실에서 시작하는 경우가 47.9%이며 시간에 따라 점차 비중이 감소하여 3년차에는 32.8%
 
 • (연소득) 학위취득시점의 연평균 세전 소득은 약 3,500만원으로 취·창업자와의 격차가 크지만 2.5~3년 경과 후에는 소득 격차 축소
 
 • (대학 유형별 학위취득) 학사→석사→박사→박사후연구원 경로에서 동일 유형의 대학으로 진행하는 경향은 점차 강화 
 
정책제안1. 근로조건 개선과 인건비 현실화
 
 • 박사후연구원에 대한 근로조건 개선필요
 
 - 박사후연구원에 대한 명칭도 다양할 뿐만 아니라 신분에 관한 규정을 갖춘 대학도 소수로 고용 계약의 규범화, 급여와 복지 혜택 증진, 최소 3년 계약 보장이 필요함
 
 - 창의·도전연구기반지원, 박사후국내연수 등 사업의 지원기간은 최소 3년을 보장하고 연구기간 내에 이직할 경우에는 장애 요인을 제거할 필요
 
 - 연구자로서 위상의 정립 및 박사후연구원에 대한 통계구축을 위해서라도 근로조건 개선 필요
 
 • 현재 박사후연구원에 대한 인건비 현실화 필요
 
 - 창의·도전연구기반지원, 박사후국내연수 등의 사업에서 과제당 단가 상향 필요
 
정책제안2. KIURI사업 본격 추진 및 민간부문 진출 지원 강화 
 
 • 현재 박사후연구원 중 민간 부문으로 진출을 희망하는 인력은 10% 수준에 불과
 
 - 박사학위 과정에서 축적한 역량과 기업에서 요구하는 역량의 차이 때문에 민간부문으로 진출을 꺼리는 경우도 많음
 
 - 기업의 입장에서도 박사급 인력을 채용할 의사는 있으나 요구역량의 차이 때문에 채용을 꺼리는 경우도 발생
 


...................(계속)


☞ 자세한 내용은 내용바로가기 또는 첨부파일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관련정보

자료 추천하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메일 내용